[NOTICE]   신제품 보러가기
카트0

엑소좀 최신 연구 동향 및 임상적용

엑소좀의 발견과 기능: 세포 간의 소통 장치
엑소좀(Exosome)은 세포에서 분비되는 나노사이즈(30~120nm) 크기의 지질이중막 형태로 이뤄진 작은 소포체(Vesicle)를 말합니다. 그러나 세포에서 분비되는 다양한 형태의 소포체들이 발견되면서 넓은 의미의 세포 외 소포체(Extracellular vesicles, EVs)의 일부를 엑소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발견 초기에는 엑소좀이 단순히 세포의 폐기물을 배출하는 기능을 수행한다고 여겨졌지만, 최근 연구에서는 엑소좀이 세포간 정보 전달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엑소좀은 단백질이나 지질, 그리고 miRNA, mRNA, DNA와 같은 핵산을 포함하고 있으며, 혈액응고나 세포간 통신(Cell-to-cell transit system), 노폐물 처리 등의 과정에서 다양한 생리학적 기능을 수행합니다.

엑소좀은 세포가 스트레스를 받거나 특정 상태일 때 더 많이 분비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특성은 엑소좀이 세포의 상태를 반영하는 바이오마커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최근 연구에서는 엑소좀 내의 RNA와 단백질 구성을 분석하여 암, 신경퇴행성 질환, 심지어는 재생능력까지 예측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엑소좀의 진단적 가치: 조기 진단의 새로운 길

엑소좀에는 다양한 리간드, 세포유래 단백질, 성장인자, 핵산 등이 포함되어 있고 이를 이용해 세포간 정보교환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세포가 내놓는 다양한 생체정보를 포함하고 있어 질병 진단 및 새로운 바이오마커 발굴 연구에 사용되고 있으며, 세포의 신호전달에 영향을 주는 유효한 물질들을 이용한 치료제 개발, 약물을 탐지할 수 있는 이중지질막 구조를 이용한 약물 전달체로도 개발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암 세포에서 비롯된 엑소좀은 특정 종양 마커를 함유하고 있을 수 있으며, 이를 통해 혈액 검사만으로도 초기 단계의 암을 진단할 수 있는 가능성이 연구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접근 방식은 비침습적이며, 전통적인 생체 검사보다 더 빠르고 정확할 수 있습니다. 엑소좀을 이용한 진단 기술은 현재 암, 알츠하이머병, 파킨슨병 등 다양한 질병의 조기 진단에 대한 연구로 확장되고 있습니다.

 

최신 연구 동향: 엑소좀의 다양한 응용

연구자들은 엑소좀을 이용한 다양한 치료 전략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최신 연구는 엑소좀이 면역 시스템 조절, 조직 재생, 심지어는 질병 예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응용될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예를 들어, 엑소좀을 통해 면역 반응을 조절하여 자가면역 질환의 치료나 알레르기 반응의 완화에 사용할 수 있는 가능성이 탐색되고 있습니다.

활발한 연구개발과 함께 엑소좀 투자 및 시장규모도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제약사인 로슈(Roche)는 유즙유래 엑소좀 플랫폼 기술에 10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진행했고 일본의 제약사 다케다(Takeda)는 에복스(Evox therapeutics) 88,200만 달러, 재즈 파마슈티컬스(Jazz Parmaceuticals)는 코디악 바이오사이언스(Codiak BioSciences) 5,600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하는 등 엑소좀 회사의 대규모 투자가 주목 받기도 했습니다. 2019 Markets and Markets 자료에 따르면 현재 엑소좀 치료제 시장은 연 평균 23.8%의 성장률로 2024 2 6,400만 달러 이상으로 성장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임상적용과 미래 전망

엑소좀을 이용한 다양한 치료법이 임상 시험 단계에 접어들고 있으며, 일부는 초기 성공을 거두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 분야는 여전히 탐색적인 단계에 있으며, 엑소좀의 생산, 분리, 그리고 특정 타겟에 대한 전달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추가 연구가 필요합니다. 순도 높은 엑소좀을 얻기 위해 크로마토그래피, 밀도구배, 친화도 포집법 등 분리방법을 적용하고 있지만 높은 순도에도 불구하고 얻어지는 양이 적어 비임상, 임상시험 등의 진입에 어려움이 따르고 있습니다. 대량생산이 어렵다 보니 상업화 단계까지 도달하는 데 기술적 진입장벽이 존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러한 한계점을 극복한다면 앞으로 엑소좀을 이용한 연구와 임상 시험이 질병의 조기 진단과 치료에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됩니다.


◀◀ 이전 블로그 다음 블로그 ▶▶